교육부 중징계 요구 ‘아빠찬스’ 건국대 전 부총장, 경고?



고교생인 친딸을 자기가 쓴 논문의 저자로 넣었던 건국대 전 부총장에 대해 교육부가 중징계를 요구했지만 건국대 징계위원회는 ‘경고’ 처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교육부가 “건국대에 대한 추가 대응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18일, 건국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