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구름 위 걷는’ 철부지 교사로 낙인찍혔으나



댓글의 조롱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기사(다시 학교의 교문을 걸어 잠그는 게 능사일까)를 읽은 사람이면 친한 지인들조차 한마디씩 던졌다. 현실적이지 않다며 말이 되는 이야기를 하라고 나무랐다. 심지어 제정신에 쓴 글이냐고 비아냥거리는 이도 있었다. 순식간에 ‘구름 위를 걷는’ 철부지 교사로 낙인찍혔다.엉뚱한 제…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