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방은 그녀가 수용소로 들여오는 것이 허락된 유일한 여행가방이었다고 콘노는 나중에 알게 되었다.

이 가방은 그녀가 수용소로 들여오는 것은 여행가방

이 가방은 그녀가 수용소로 들여오는 것

그의 남편인 코노의 할아버지도 콜로라도 캠프 아마체 재배치 센터에 수감됐을 당시 10대였다. 그들은 전쟁 후에 만났다.

Konno는 그들이 그곳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싶었지만, 과거에 그 주제를 꺼내는 것은 낙담했다고 말한다.

“할머니는 심지어 자식들에게도 비밀을 지켜주셨어요. 왜 누군가가 자신의 이름을 숨겼을까요? 왜 이 기모노들을 숨겨?”

Konno는 그들만이 이러한 질문을 가진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지난해 여름 미국에서 반아시아 공격이 고조되는 가운데 열린 ‘스톱 아시안 헤이트’ 촛불집회에서 콘노는 다른 일본계
미국인들이 참석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고, 가슴에서 우러나오고 싶었던 것이 있었다.

“우리가 서로에게 물어본 첫 번째 질문은 ‘당신의 가족은 어느 캠프에 수감되었는가?’ 였습니다”라고 Konno는 말한다.

이

“두 번째 질문은: ‘가족들이 당신에게 얼마나 말했나요?'”

아시아인에 대한 공격이 미국인의 정체성에 대해 드러내는 것은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코로나 ‘증오 범죄’ 증가
“저는 할아버지가 살아계신 동안 겪은 일에 대해 할아버지와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습니다,”라고 코노는 말한다. “제가 (이모를) 질문하면, 이모는 주제를 바꾸는 데 능숙합니다. 우리 아빠와 삼촌은 과거를 파헤치는 게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셔. 가족을 존중하기 위해, 나는 그들에게 대답을 강요하지 않는다.”

일본인 이민 1세대인 이세이 씨, 니세이 씨 등은 아픈 기억을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아 수용소 경험을 비밀로 했다. 일본어 용어 시카타 가나이는 “그것은 되돌릴 수 없다”로 번역된다.

Konno의 아버지와 그의 형제들은 산세이, 즉 3세이다.

“아버지 세대에게, 그들은 너무 많은 질문을 하지 않는 것이 어렵지 않습니다. 그 트라우마는 그들의 부모에게 일어났습니다. “그들에게, 이것은 여러분이 읽을 수 있는 역사의 한 조각이 아닙니다,”라고 그들은 말합니다.

그것이 바로 Konno가 이 유산을 존속시키는 것이 연세대나 4세들 중 그들에게 달려있다고 말하는 이유이다.

“저는 과거를 다르게 볼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멀리 떨어져 있는 세대입니다 – 그리고 또한 이 부당함에 대해 소리칠 수 있습니다.